HOME  >  ‘건강’을 누리다  >  한방(韓防)으로 잡는 건강
 
한방(韓防)으로 잡는 건강
글. 구지향(대전대학교 둔산한방병원 통증재활센터)
무릎관절염이란?
무릎관절은 체중을 지지하는 중요한 관절 중의 하나로, 퇴행성관절염이 자주 발생하는 부위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55세 이상의 약 80%에서, 75세 이상에서는 거의 모든 노인들이 X-ray 검사상 무릎관절염 소견을 보이고 있다. 무릎관절은 허벅지를 이루는 두꺼운 뼈인 대퇴골과 종아리를 이루는 경골로 이루어진 관절이다. 뼈의 끝에는 연골이 붙어있으며, 대퇴골과 경골의 사이에는 반월판이 있어 관절의 충격을 흡수해주고 뼈와 뼈가 맞닿는 것을 방지해준다. 무릎관절염은 무릎연골의 부드러운 부분이 점차 닳아 없어지고, 뼈와 뼈가 직접 부딪치면서 뼈의 가장자리에 돌기처럼 뼈가 불규칙하게 자라는 골극 현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무릎관절염의 초기 증상은 무릎의 통증, 부종, 마찰음 등이며, 활동하면 증상이 심해지고 휴식하면 증상이 사라지는 양상이다. 하지만 점차 진행이 되면서 휴식 시에도 통증이나 부종 등 증상이 지속되며, 심하면 다리 근력이 약해지면서 일상생활에 제약이 따를 수 있다.
무릎관절염의 치료 및 예방법
만약 통증이 느껴지기 시작했다면, 통증이 심해지는 자세를 최대한 피하고 통증이 느껴지는 즉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운동화 같은 편한 신발을 신는 것이 좋으며, 높은 굽 신발은 최대한 피하도록 한다. 한의학에서 무릎관절염은 학슬풍(鶴膝風: 다리 살이 여위고 무릎만 크게 부어 학의 다리처럼되는 병증)의 범주에 해당하는데, 침구 치료와 부항 등 물리치료를 통해 경락을 소통 시켜 증상을 빠르게 해소할 수 있다. 특히 한약재를 추출 및 정제 시켜 만든 약침과, 정제된 벌의 독을 경혈에 주입하는 봉독 약침이 효과적이다. 통증이 어느 정도 줄어들었다면,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 장기적인 측면에서 무릎관절염에 매우 중요하다. 가벼운 유산소운동과 허벅지 근육을 강화해주는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유산소운동은 30분~1시간 정도 평지를 가볍게 산책하듯 걷는 것이 좋으며, 근력 강화 운동은 초기에는 다음과 같이 누워서 시행하는 것이 무릎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을 수 있다. 또한 과체중은 무릎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적정 체중 유지에 힘써야 하며, 가파른 경사의 등산 혹은 줄넘기 등 무릎에 과도한 충격이 가해지는 운동은 자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