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서구에 비해 위장병 증세를 호소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 5년간(’14~’18)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진료받은 인원이
월평균 7만 7,497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리. 편집실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위장 질환에 대해 살펴볼까요?

‘위장 질환’

우리나라는 서구에 비해 위장병 증세를 호소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 5년간(’14~’18)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진료받은 인원이 월평균 7만 7,497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리. 편집실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위장 질환에 대해 살펴볼까요?

‘위장 질환’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이
위장 질환을 겪고 있을 만큼
위장병은 흔한 질병입니다.

위장병은 대수롭지 않은 증상으로 여기다
악화되어 위암과 같은 무서운 질병으로
커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벼운 위염과 심각한 위암은 증상으로만
구별이 쉽지 않고, 현대인에게 흔한 질병인 만큼
그 심각성을 간과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위장병의
종류와 증상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국민보험심사평가원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위염 환자는
매년 500만 명에 달합니다.

식사를 하고 몇 시간 뒤 윗배가 몹시 아프며
메스꺼움을 느끼거나 토하기도 하고
설사를 하는 경우
급성위염을 의심해야 합니다.

위궤양의 경우에는
주요 원인인 헬리코박터균
감염으로 발생합니다.

위궤양의 증상은 명치 밑,
상복부의 배꼽 부위가
쓰리는 증상을 동반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위암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 확률이 90%에 달합니다.
정기적인 검진과 조기 진단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위암은 상복부의 불쾌감, 통증, 소화불량, 식후 팽만감,
식욕부진, 체중 감소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위장병의
주 원인으로는

‘혼밥’, ‘단짠 열풍’, ‘辛맛’을
들 수 있습니다.

혼밥을 할 경우 식사를 서둘러 끝내게 되며,
달고 짠 음식과 매운 음식은 위에 무리를 주게 됩니다.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이
위장 질환을 겪고 있을 만큼
위장병은 흔한 질병입니다.

위장병은 대수롭지 않은 증상으로 여기다
악화되어 위암과 같은 무서운 질병으로
커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가벼운 위염과 심각한 위암은 증상으로만
구별이 쉽지 않고, 현대인에게 흔한 질병인 만큼 그 심각성을 간과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위장병의
종류와 증상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국민보험심사평가원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위염 환자는
매년 500만 명에 달합니다.

식사를 하고 몇 시간 뒤 윗배가 몹시 아프며 메스꺼움을 느끼거나 토하기도 하고 설사를 하는 경우 급성위염을 의심해야 합니다.

위궤양의 경우에는
주요 원인인 헬리코박터균
감염으로 발생합니다.

위궤양의 증상은 명치 밑,
상복부의 배꼽 부위가
쓰리는 증상을 동반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위암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 확률이 90%에 달합니다.
정기적인 검진과 조기 진단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위암은 상복부의 불쾌감, 통증, 소화불량, 식후 팽만감, 식욕부진, 체중 감소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이러한 위장병의
주 원인으로는

‘혼밥’, ‘단짠 열풍’, ‘辛맛’을
들 수 있습니다.

혼밥을 할 경우 식사를 서둘러 끝내게 되며,
달고 짠 음식과 매운 음식은 위에 무리를 주게 됩니다.

위암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 확률이 90%에 달합니다.
정기적인 검진과 조기 진단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위암은 상복부의 불쾌감, 통증, 소화불량, 식후 팽만감,
식욕부진, 체중 감소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위암은 조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 확률이 90%에 달합니다.
정기적인 검진과 조기 진단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위암은 상복부의 불쾌감, 통증, 소화불량, 식후 팽만감, 식욕부진, 체중 감소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자가 치료를 삼가고
병원에서 정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위장병은 대수롭지 않은 증상으로 여기다
악화되어 위암과 같은 무서운 질병으로
커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12~1월은 다른 계절에 비해
17%가량 기능성 소화불량
진료인원이 증가합니다.

추위에 장시간 노출을 줄이고
식후 20~30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산책 등의 가벼운 활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도 자가 치료를 삼가고 병원에서 정기적인 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위장병은 대수롭지 않은 증상으로 여기다 악화되어 위암과 같은 무서운 질병으로 커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12~1월은 다른 계절에 비해
17%가량 기능성 소화불량
진료인원이 증가합니다.

추위에 장시간 노출을 줄이고 식후 20~30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산책 등의 가벼운 활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