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찐자
탈출을 위한
신개념 운동

전 세계에 불어닥친 코로나19로 일상 속 풍경이 송두리째 바뀌고 있다. 집에만 있었더니 확진자가 아닌 ‘확찐자’가 됐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오고, 외출이 어려운 탓에 울상을 짓는 이들에게 가장 간절한 것, 바로 ‘운동’이다.

글. 이성주

[[Home-Training]
슬기로운 집콕 운동

집안에서 지내야 하는 날이 늘며 홈-트레이닝(Home-Training), 일명 홈트가 유행하고 있다. 홈트는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편하게 운동할 수 있고, 가벼운 맨손 운동부터 시작해 유튜브 및 앱을 통해 각종 운동법을 따라 할 수 있다. 부담 없이 시작할 수 있는 유튜브 홈트는 집에서 오랜 생활을 하는 이들에게 인기가 높다. 유튜브 인기 채널로는 <요가 소년>, <스미 홈트>를 비롯해 B급 감성으로 사랑받는 <삐약 스핏>, 유연한 스트레칭법을 배우는 <강하나 스트레칭> 등이 있다. 홈트족은 자신에게 꼭 필요한 영양 레시피를 아침, 저녁, 간식 등으로 섭취하고, 성공적인 홈 트레이닝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한다. 또한, 유튜브를 통해서 요일별, 소요 시간별로 다양하게 업로드되는 영상으로 지루함을 달래고,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서로 소통하며 똑똑한 운동을 즐기고 있다.

[Wearable Technology]
몸과 하나되는 신기술

운동량을 체크할 수 있고, 신체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는 IT기술을 접목한 웨어러블(Wearable) 운동기기가 늘고 있다. 스마트 밴드, 증강현실(AR)을 구현하는 안경, 스마트워치는 가장 대표적인 웨어러블 기기로 나침반 기능, 긴급 알림 기능과 운동 종목별 측정기능, 심장 박동수를 감지해서 알려준다. 카카오VX는 AI 코칭이 가능한 ‘스마트 홈트’ 앱을 출시해 딥러닝 기반의 AI로 운동 자세 분석과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라이크핏’ 앱의 경우 사용자가 스마트폰 카메라를 켜고 운동하면 AI가 정확한 자세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최근 코로나19로 XR 기술로 홈 트레이닝 피트니스 게임인 닌텐도의 ‘링피트:어드벤처’는 인기가 높아져 품귀현상이 나타날 정도다. 보다 정확한 운동을 하고 싶다면 언제든 핸드폰을 켜고 나만의 개인 코치와 운동을 할 수 있다.

[Running-Crew]
재미와 운동을 동시에 잡다

‘한번 뛰어볼까?’라는 생각은 있지만 시작하기 어렵다면, 새로운 운동 트렌드에 도전해보자. 러닝 크루(Running-Crew)는 자기소개도 없이 출석 체크 후 준비 운동을 한 뒤 바로 달리기시작하고, 불필요한 친목 모임 없이 해산한다. 이처럼 러닝 크루는 SNS를 통해 만나 서로 일정한 거리를 두고 도심을 달린다. 공원 및 운동장을 함께 뛰고, 도심 속 러닝 코스를 개발해 달리기를 즐긴다. ‘달리기’라는 본질은 같지만 ‘재미’와 ‘운동’에 초점을 맞췄다. ‘러너(Runner)’라 불리는 이들은 러닝화, 러닝복, 웨어러블 기기 등 패션에 민감하며 라이프스타일과 예술 사이의 새로운 러닝 문화를 만들고 있다. 트렌드에 따라 나이키는 ‘Nike+Running’, 아디다스는 ‘Train&Run’의 앱을 내놓았다. 무작정 뛰고 싶다면, 나와 맞는 크루 모임을 찾아 ‘함께’ 달리는 기쁨을 느껴보자.

[Home-Training]
슬기로운 집콕 운동

집안에서 지내야 하는 날이 늘며 홈-트레이닝(Home-Training), 일명 홈트가 유행하고 있다. 홈트는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편하게 운동할 수 있고, 가벼운 맨손 운동부터 시작해 유튜브 및 앱을 통해 각종 운동법을 따라 할 수 있다. 부담 없이 시작할 수 있는 유튜브 홈트는 집에서 오랜 생활을 하는 이들에게 인기가 높다. 유튜브 인기 채널로는 <요가 소년>, <스미 홈트>를 비롯해 B급 감성으로 사랑받는 <삐약 스핏>, 유연한 스트레칭법을 배우는 <강하나 스트레칭> 등이 있다. 홈트족은 자신에게 꼭 필요한 영양 레시피를 아침, 저녁, 간식 등으로 섭취하고, 성공적인 홈 트레이닝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시도한다. 또한, 유튜브를 통해서 요일별, 소요 시간별로 다양하게 업로드되는 영상으로 지루함을 달래고,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서로 소통하며 똑똑한 운동을 즐기고 있다.

[Wearable Technology]
몸과 하나되는 신기술

운동량을 체크할 수 있고, 신체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있는 IT기술을 접목한 웨어러블(Wearable) 운동기기가 늘고 있다. 스마트 밴드, 증강현실(AR)을 구현하는 안경, 스마트워치는 가장 대표적인 웨어러블 기기로 나침반 기능, 긴급 알림 기능과 운동 종목별 측정기능, 심장 박동수를 감지해서 알려준다. 카카오VX는 AI 코칭이 가능한 ‘스마트 홈트’ 앱을 출시해 딥러닝 기반의 AI로 운동 자세 분석과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라이크핏’ 앱의 경우 사용자가 스마트폰 카메라를 켜고 운동하면 AI가 정확한 자세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최근 코로나19로 XR 기술로 홈 트레이닝 피트니스 게임인 닌텐도의 ‘링피트:어드벤처’는 인기가 높아져 품귀현상이 나타날 정도다. 보다 정확한 운동을 하고 싶다면 언제든 핸드폰을 켜고 나만의 개인 코치와 운동을 할 수 있다.

[Running-Crew]
재미와 운동을 동시에 잡다

‘한번 뛰어볼까?’라는 생각은 있지만 시작하기 어렵다면, 새로운 운동 트렌드에 도전해보자. 러닝 크루(Running-Crew)는 자기소개도 없이 출석 체크 후 준비 운동을 한 뒤 바로 달리기시작하고, 불필요한 친목 모임 없이 해산한다. 이처럼 러닝 크루는 SNS를 통해 만나 서로 일정한 거리를 두고 도심을 달린다. 공원 및 운동장을 함께 뛰고, 도심 속 러닝 코스를 개발해 달리기를 즐긴다. ‘달리기’라는 본질은 같지만 ‘재미’와 ‘운동’에 초점을 맞췄다. ‘러너(Runner)’라 불리는 이들은 러닝화, 러닝복, 웨어러블 기기 등 패션에 민감하며 라이프스타일과 예술 사이의 새로운 러닝 문화를 만들고 있다. 트렌드에 따라 나이키는 ‘Nike+Running’, 아디다스는 ‘Train&Run’의 앱을 내놓았다. 무작정 뛰고 싶다면, 나와 맞는 크루 모임을 찾아 ‘함께’ 달리는 기쁨을 느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