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그리운 날의 기록

김기창 선생님

24살의 추사 김정희는 수선화를 가장 사랑하는 꽃으로 꼽았다고 합니다. 제주도에서 유배 생활을 하면서도 수선화를 예찬했다고 합니다. 충남 예산 <추사고택>에서 아름답게 핀 수선화를 만나 추사 김정희 선생님이 떠오른 하루였습니다.

류희란 선생님

코로나19로 집콕하는 아이들에게 맑은 하늘을 보여주고 싶어서 3대가 부안의 채석장으로 떠났습니다. 아빠 목마 위에서 갈매기에게 새우깡을 주려고 손을 뻗은 아들. 자유로운 갈매기의 날개짓을 목격한 잊지 못할 날이었습니다.

오은옥 선생님

빛나유치원에 5세 무궁화반 친구들은 무엇을 하고 놀까요?
민들레 꽃밭을 만들기 위해 울타리를 만들고, 물을 주며 아낌없는 사랑을 쏟았습니다.
참 예쁜 아이들, 내일은 어떤 놀이를 하자고 할지 기대가 됩니다.

조양근 선생님

엘레지는 봄에 피는 꽃 중에서 상당히 크고, 매우 화려하고 아름답기 때문에 ‘봄꽃의 여왕’이라고 불립니다. 서식지가 주로 가재가 사는 계곡 근처라서 ‘가재무릇’이라는 또 다른 이름을 얻기도 하였답니다. 꽃말은 ‘질투’라고 하네요. 해가 떠오르기 전에는 꽃잎을 닫고 있다가 해가 뜨면 꽃잎을 펼친답니다.

한주옥 선생님

입사 때부터 지금까지 늘 함께한 병원 선후배입니다.
시간이 흘러 벌써 10년이 지났지만 늘 변함없이 함께 하고 있답니다. 기쁜 일, 슬픈 일 모두 함께 하는 아주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모두 건강하고 지금보다 더 행복하게 오래오래 보았으면 좋겠어요. 이런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준 건국대학교병원에 감사해요.

일상이 그리운 날의
기록

김기창 선생님

24살의 추사 김정희는 수선화를 가장 사랑하는 꽃으로 꼽았다고 합니다. 제주도에서 유배 생활을 하면서도 수선화를 예찬했다고 합니다. 충남 예산 <추사고택>에서 아름답게 핀 수선화를 만나 추사 김정희 선생님이 떠오른 하루였습니다.

류희란 선생님

코로나19로 집콕하는 아이들에게 맑은 하늘을 보여주고 싶어서 3대가 부안의 채석장으로 떠났습니다. 아빠 목마 위에서 갈매기에게 새우깡을 주려고 손을 뻗은 아들. 자유로운 갈매기의 날개짓을 목격한 잊지 못할 날이었습니다.

오은옥 선생님

빛나유치원에 5세 무궁화반 친구들은 무엇을 하고 놀까요?
민들레 꽃밭을 만들기 위해 울타리를 만들고, 물을 주며 아낌없는 사랑을 쏟았습니다. 참 예쁜 아이들, 내일은 어떤 놀이를 하자고 할지 기대가 됩니다.

조양근 선생님

엘레지는 봄에 피는 꽃 중에서 상당히 크고, 매우 화려하고 아름답기 때문에 ‘봄꽃의 여왕’이라고 불립니다. 서식지가 주로 가재가 사는 계곡 근처라서 ‘가재무릇’이라는 또 다른 이름을 얻기도 하였답니다. 꽃말은 ‘질투’라고 하네요. 해가 떠오르기 전에는 꽃잎을 닫고 있다가 해가 뜨면 꽃잎을 펼친답니다.

한주옥 선생님

입사 때부터 지금까지 늘 함께한 병원 선후배입니다.
시간이 흘러 벌써 10년이 지났지만 늘 변함없이 함께 하고 있답니다. 기쁜 일, 슬픈 일 모두 함께 하는 아주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모두 건강하고 지금보다 더 행복하게 오래오래 보았으면 좋겠어요. 이런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준 건국대학교병원에 감사해요.